시어터 히스토리

워커힐 대극장이 서울 최대 규모의 몰입형 전시 공간이 되기까지

현대적 무대시설을 갖춘 최초의 극장의 변신

1963년 워커힐 대극장은 현대적인 무대시설을 갖춘 최초의 극장으로 개관하였다.

이후, 세계 최정상급의 외국 쇼를 초청하며 한국의 문화관광을 대표하는 공연이자 극장으로 자리매김하였다. 2022년, 더 이상 운영되지 않던 워커힐 대극장이 조명, 무대장치 등 공간의 장점을 살린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재탄생된다.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으로 최적의 조건

서울 최대 규모 몰입형 전시관 ‘빛의 시어터’,
압도적 공간과 최고의 기술로 변신하다

고화질 프로젝터와 서버, 스피커는 물론, 영상 음향 자동화 시스템 및 3D음향 기술로 작품과 음악에 둘러싸여 온전이 몰입하게 되는 독특한 예술적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서울 지역 최대 규모인 21m의 층고와 약 1000평의 넓이를 가진 공간에서 펼쳐지는 몰입형 체험을 통해 관객은 압도감과 함께 작품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